파커 J. 파머의 교육 에세이 출간 20주년 기념판!

0

[표지1] 가르칠 수 있는 용기 20주년 기념판_220335

가르칠 수 있는 용기 20주년 기념판진정한 가르침을 발견하는 교사의 내면 풍경 탐색하기
  • 지은이 : 파커 J. 파머
  • 옮긴이 : 김성환
  • 분야 : 인문 > 교육학
  • 발행일 : 2024년 04월 25일
  • 쪽수 및 사양 : 376쪽, 152mm x 210mm
  • ISBN : 978-89-5699-470-3 03370
  • 정가 : 18,000원

도서 구매 사이트

  • 교보문고
  • Yes24
  • 알라딘
  • 리디북스

책 소개

가르치면서 살아간다는 것, 그 아픔과 환희를 함께 느기는 사람들을 위하여

전미 1만여 명의 교육기관 관계자들과 교수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미국 고등교육에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중의 한 명으로 선정된 파커 J. 파머의 유명한 교육 에세이 《가르칠 수 있는 용기》가 출간 20주년을 맞았다. 지성, 감성, 영성과 교사, 학생, 교과가 하나로 통합되는 교육을 강조하는 이 책은 인식하기, 가르치기, 배우기의 본질을 꿰뚫는 통찰력, 교육현장에서 건져 올린 생생한 사례들, 가슴이 서늘해질 정도로 날카로운 자기반성과 유머가 함께 녹아 있어 유쾌하고 감동적인 방식으로 가르침의 희망과 용기, 열정을 불러일으킨다.

훌륭한 교육철학으로 교육계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사상가는 많지만, 파머처럼 가슴에 직접적으로 호소하는 사람은 드물다. 파커는 줄기차게 ‘교사의 가슴’을 들여다보는 작업을 해온 사상가이자 실천가이다. 그가 피력하는 교육철학은 엄정하면서도 따뜻하고, 정열적이면서도 명확하다. 이 책은 교사의 자아정체성이라는 개인적인 물음에서 시작해 교육개혁이라는 대규모 프로젝트로까지 시선을 확대하며 다양한 질문을 던진다.

어떻게 하면 가르치고 배우는 능력을 심화할 수 있는가? 어떻게 하면 가르침의 환희와 사랑을 되찾고, 또 키울 수 있는가? 어떻게 하면 진정한 교사로 성장할 수 있는가? 어떻게 하면 우리 안에 깊이 내재한 상호연결성의 동경을 충족시킬 수 있으며, 가르침과 배움을 지원하는 커뮤니티를 형성할 수 있는가? 파머는 지성, 감성, 영성 / 교사, 학생, 교과를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교육모델을 통해 이러한 질문에 답한다. 이 책은 단계별 학교 교사, 카운슬러, 문화기획자 등 가르침과 배움을 사랑하는 사람들뿐 아니라 모든 분야의 리더와 전문가에게 폭넓은 시야와 깊은 성찰을 선물한다.

저자 소개

지은이 | 파커 J. 파머 Parker J. Palmer

교육과 공동체, 리더십, 영성, 사회 변화와 같은 이슈에 헌신해 온 미국의 존경받는 교육 지도자이자 사회운동가이다. 지성, 감성, 영성을 통합한 그의 교육철학은 가르침과 배움에 진지한 관심을 가진 사람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전 세계를 무대로 워크숍, 포럼, 강연회를 열며 ‘교사들의 교사’로 불리는 그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를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용기와 쇄신 센터’의 설립자 겸 대표이기도 하다.

캘리포니아 대학에서 받은 사회학 박사학위를 포함해 13개의 명예박사학위를 보유했으며, 교육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미국 고등교육에 영향력 있는 리더’중 한 명으로 선정되었다. 전미 교육언론협회 특별상을 비롯해 각종 상을 받았고, 〈유튼 리더Utne Reader〉가 매년 선정하는 ‘세상을 바꾸는 25명의 비전가’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지은 책으로 《삶이 내게 말을 걸어올 때》, 《비통한 자들을 위한 정치학》, 《가르침과 배움의 영성》, 《모든 것의 가장자리에서》, 《역설》, 《다시 집으로 가는 길》, 《일·창조·돌봄의 영성》 등이 있으며, 10개 국어로 140만 부 이상 판매된 9권의 책을 집필했다.

출간 이후 전 세계 수백만 명의 독자에게 찬사를 받은 《가르칠 수 있는 용기》는 가르침에 대한 파머의 통찰과 다양한 실험의 결정판 이라고 할 수 있다. 생생하고 감동적인 방식으로 가르침의 희망과 용기, 열정을 불러일으킨 이 책은 출간 20주년을 기념하며 그동안 교육운동의 성과를 돌아보고 다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옮긴이 | 김성환

어릴 연세대학교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바른번역 아카데미 출판번역 과정을 수료했다. 동서양 고전과 심리학, 불교 등을 깊이 있게 공부하면서 관련된 분야의 책들을 번역하고 있다. 틈날 때마다 ‘알아차림’의 태도를 취하는 명상 애호가이기도 하다. 지은 책으로 《감정들-자기 관찰을 통한 내면 읽기》가 있고, 옮긴 책으로 《우리 는 왜 혼자이고 싶은가》 《쓰지 않은 마음》 《진료실에서 만난 붓다》 《모나리자를 사랑한 프로이트》 《자비심 일깨우기》 《무의식이란 무엇인가》 《고전을 만나는 시간》 《마음의 요가》 등이 있다.

차례

이 책에 보내온 찬사
20주년 기념 판 출간을 축하하며 / 다이애나 채프먼 월시
10주년 기념 판을 출간하며

들어가는 글 내면으로부터의 가르침

1장 교사의 마음 | 교육에서의 정체성과 진실성
2장 두려움의 문화 | 교육과 단절된 삶
3장 감추어진 전체성 | 가르침과 배움의 역설
4장 공동체 속에서 인식하기 | 위대한 사물의 은총
5장 공동체 속에서 가르치기 | 주제를 중심에 둔 교육
6장 공동체 속에서 배우기 | 동료 교사들과의 대화
7장 더 이상 분열되지 않기 | 희망의 가슴으로 가르치기

10주년 기념 판에 덧붙이는 글치는 글 새로운 전문인 | 변화를 위한 교육

감사의 말
주註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