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의 열쇠가 숨어 있는 우리말의 비밀

0

b_행복의열쇠가숨어있는우리말의비밀

행복의 열쇠가 숨어 있는 우리말의 비밀
  • 지은이 : 일지 이승헌
  • 출판사 : 한문화
  • 카테고리 : 문학
  • 초판발행일 : 2013년 3월 20일
  • 쪽수 및 사양 : 160쪽, 153mm×214mm
  • ISBN : 978-89-5699-153-5 03810
  • 정가 : 10,000원

도서 구매 사이트

  • 교보문고
  • Yes24
  • 알라딘
  • 인터파크

책 소개

우리도 몰랐던, 우리말에 깃든 위대한 정신을 만난다!

일지 이승헌 총장은 세계적 권위의 멘탈헬스 전문가이자 뇌교육자이다. 우리 민족 고유의 정신과 철학을 토대로 명상 프로그램 개발, 강연, 집필 등 다양한 활동을 펼쳐온 저자가 이번에는 자신만의 탁월한 통찰과 혜안으로 풀어낸 우리말, 우리 얼 이야기를 담은 책을 펴냈다.

언어학자도 아닌 그가 우리말에 주목한 이유는, 인간 정신의 경지를 탐구하는 과정에서 우리말에 숨은 놀랍고도 위대한 우리 정신의 세계를 만났기 때문이다. 저자는 우리 정신의 핵인 ‘얼’을 강조하면서, 우리말은 얼에 뿌리를 내리고 얼의 생명력을 취하며 스스로 얼의 문화를 키웠고, 우리말의 참뜻과 내재한 힘을 깨우치면 삶과 세상을 보는 눈이 달라져 건강, 행복, 깨달음을 얻을 수 있다고 말한다.

‘얼굴’은 얼이 드나드는 굴이라거나, ‘어린이, 어른, 어르신’이라는 말은 얼이 얼마나 완성되었는가에 따라 달리 부른 말이라거나, ‘반갑습니다’와 ‘고맙습니다’는 상대방을 신과 같이 크고 밝은 존재로 존중하는 마음을 담고 있다는 풀이는 학문적인 근거를 떠나 우리말의 깊이와 넓이를 제대로 음미할 수 있게 해준다.

저자 소개

일지이승헌

지은이 | 일지 이승헌 총장

글로벌사이버대학교 총장, 국제뇌교육종합대학원대학교 총장
유엔자문기구 한국뇌과학연구원 원장, 국제뇌교육협회 회장

세계적인 명상가이자 뇌교육자, 평화 운동가. 우리나라의 전통 심신수련법인 단학을 현대화하여 ‘현대 단학’과 ‘뇌호흡’을 개발했으며 ‘뇌교육’을 학문화하여 세상에 널리 알렸다. 1985년 (주)단월드의 전신인 단학선원을 설립하여 기氣 수련과 명상을 대중에게 널리 보급했다. 1991년 미국을 시작으로 캐나다․유럽․일본 등에 진출, 현재 전 세계에 1,000여 개의 단월드 센터를 개설하여 우리나라의 홍익정신을 세계에 널리 알리고 있다.

미국 애틀란타 시와 캠브리지 시를 비롯한 19개 도시에서 그의 공로에 감사하며 ‘일지리데이(Dr. Ilchi Lee Day)’를 제정하였고, 뉴욕시와 워싱턴D.C. 등 27개 도시는 ‘뇌교육의 날’을 선포했다. 2002년에는 홍익정신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국학원을 설립하여 국민교육과 학술연구․문화사업을 펼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행복의 열쇠가 숨어 있는 우리말의 비밀》《자기명상》《세도나 스토리》《뇌철학》《뇌교육 원론》《두뇌의 힘을 키우는 생명전자의 비밀》《원하는 것을 이루는 뇌의 비밀-뇌파진동》《뇌호흡》《힐링 소사이어티》《한국인에게 고함》《아이 안에 숨어 있는 두뇌의 힘을 키워라》《걸음아 날 살려라, 장생보법》등이 있다. 이 책들은 미국․중국․일본․프랑스 등 세계 각국에서 번역․출간되어 깨달음의 철학을 전하고 있다. 특히 2011년 미국에서 출간한《세도나 스토리》는 한국인 최초로 뉴욕타임스를 비롯한 미국 4대 일간지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차례

추천사
독자 여러분께

들어가는 말 | 말 속에 길이 있다

[하나] 얼굴은 왜 얼굴일까?
만화로 보는 우리말1

[둘] 어르신, 누구나 다 되는 게 아닙니다
어린이 ․ 어른 ․ 어르신
만화로 보는 우리말2

[셋] 당신은 나쁜 사람입니까?
좋다 ․ 나쁘다
만화로 보는 우리말3

[넷] 당신은 신입니다
반갑습니다 ․ 고맙습니다
만화로 보는 우리말4

[다섯] 얼을 찾는 기쁨의 노래, 아리랑
만화로 보는 우리말5

[여섯] 하나, 둘, 셋만 알아도 도통하는 우리 숫자말
만화로 보는 우리말6

[일곱] 환한 얼굴이 환한 세상을 엽니다
한 · 한얼 한울 한알
만화로 보는 우리말7

[여덟] 귀를 부르면 귀가 밝아지는 생명의 언어
만화로 보는 우리말8

[아홉] 노래하며 얼씨구 좋은 세상으로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