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아를 남겨라

0

b_치아를남겨라

치아를 남겨라‘양심 진료 선언’으로 일본을 발칵 뒤집은 치과 의사 이와타의 치과 혁명!
  • 지은이 : 이와타 아리히로
  • 옮긴이 : 박재현
  • 출판사 : 한문화
  • 카테고리 : 건강
  • 초판발행일 : 2010년 4월 23일
  • 쪽수 및 사양 : 180쪽, 153mm x 224mm, 두께 11mm
  • ISBN : 978-89-5699-183-2 03510
  • 정가 : 12,000원

도서 구매 사이트

  • 교보문고
  • Yes24
  • 알라딘
  • 인터파크

책 소개

무작정 이를 뽑자고 하거든 치과를 바꿔라!

이 책은 일본의 대표적인 양심 치과의사 이와타 아리히로가 치아를 오래 남길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 건강서다. 늘 환자 중심의 진료를 고민하는 이와타 박사는 이 책을 통해 건강한 치아를 위한 관리법과 치과 치료법을 일반 독자들의 눈높이에 맞춰 설명한다.

그는 최악의 상황이 아니면 언제나 치아를 남길 수 있는 관리와 치료가 가능하다고 말한다. 때문에 무작정 이를 뽑고, 임플란트를 쉽게 권하는 치과의사가 있다면 당장 치과를 바꾸고, 환자도 임플란트에 대한 맹신에서 벗어나 자신의 치아를 남길 수 있는 방법을 더 고민해야 한다고 충고한다.

이 책은 자신의 치아에 무관심했던 독자들, 믿을만한 치과를 애타게 찾던 독자들, 비싼 비용과 불친절한 진료를 경험했던 독자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저자 소개

지은이 | 이와타 아리히로

치과의사. 의학박사. 일본 대학 치학부와 같은 대학원 치학연구과를 졸업했다. 타니구치 치과 의원을 거쳐 현재 이와타 아리히로 치과 의원 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이와타 박사는 “내가 받고 싶지 않은 치료는 권하지 않는다” “진료시간을 충분히 확보한다”와 같은 환자 중심의 진료를 철저히 고집한다. 돈이 아닌 환자의 치아를 남기는 진료만이 치과와 환자 모두 살 길이라는 신념 때문이다.

병원 홍보 전략으로 비칠까봐 책 출간을 미루다 치아에 대한 일반인들의 무관심, 치과에 대한 환자들의 부정적인 인식, 돈에만 몰두하는 치과 의사들이 마음에 걸려 용기를 냈다. 그에게 진료 받은 환자들의 적극적인 권유도 이 책이 나오는 데 힘이 됐다. 이와타 박사는 의사와 환자 모두가 마지막까지 치아를 남기는 데 노력해, 건강하고 즐거운 삶을 살 수 있기를 바란다.

옮긴이 | 박재현

상명대 일어일문학과와 일본 외국어전문학교 일한 통․번역학과를 졸업했다. 일본도서 저작권 에이전트를 거쳐 현재 출판 기획 및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업무뇌》 《한 권으로 끝내는 두뇌 쑥쑥 육아법》 《장이 살아야 내 몸이 산다》 《아침 30분》등이 있다.

감수 | 박용진

치과의사. 안산 세브란스 치과 원장. 연세대 치의학과 졸업. 미국 치과의사. 미국 캘리포니아주 치과의사. 가톨릭대학교 치과 임플란트 학과 전공.

차례

글을 시작하며 | 사람들은 왜 치과에 불만이 많을까?

1장 이를 남겨야 우리 몸이 산다
– 치아, 건강한 삶을 결정한다
이를 남기면 내 몸이 달라진다 / “씹고 뜯고 맛보고 즐겨라”
– 원인 모를 통증은 치아를 의심하라
의사도 모르는 통증, 치아에 이상이? / 비뚤어진 턱 위치는 만성 증상의 원인 / 어깨 결림이 나타나기 쉬운 교합 / 임플란트와 부정교합 / 치아의 위치는 조금씩 변한다

2장 치과 2대 질환을 막아라
– 치과 2대 질환, 충치와 치주병
충치 예방, 칫솔질이 전부는 아니다 / 젖니 관리가 평생 치아 건강을 좌우한다 / 충치를 예방하는 침의 놀라운 효과 / 충치가 잘 생기는 부위 / 불소로 충치를 예방한다
– 소리 없는 고통 치주병
세균 덩어리가 되는 음식물 찌꺼기 / 양치질로 절대 제거되지 않는 치석 / 무너지는 뼈 / 처음 쌓이는 찌꺼기를 말끔히 제거하자 / 쉽게 더러워지는 곳은 따로 있다
– 치주병 예방을 위한 올바른 칫솔질
치주병을 막는 올바른 칫솔질은 이렇게! / 치주병 예방을 위한 다섯 가지 법칙

3장 이를 남기는 치료를 선택하라
– 치아, 이렇게 하면 남길 수 있다
치아를 남기는 충치 치료법 / 시간이 없어 신경을 제거한다? / 부러진 치아도 남길 수 있다 / 치아를 잃었다면 이렇게

4장 이를 남기려면 신경을 남겨라
– 뿌리를 남겨야 이가 산다
치아 속은 이렇다 / 통증이 사라질 때를 조심하라 / 근관치료, 이렇게 진행된다 / 신경을 제거한 치아는 나뭇가지에서 떨어진 나뭇잎

5장 임플란트는 최후의 처치다
– 진화하는 임플란트, 늘어나는 부작용
이만한 인공치아는 없었다 / 늘어나는 임플란트 부작용 / 임플란트는 최후의 처치다 / 임플란트 전 CT를 확인하라 / 임플란트는 고급 스포츠카?

6장 내가 원하는 치과 진료
– 재치료를 없애라
왜 치과는 재치료가 많을까? / 재치료는 의사와 환자 모두의 책임 / 충치 치료에 한 시간은 기본! / 손톱보다 치아가 못하다?
– 신경 치료를 확실히 하라
첫 치료가 중요하다 / 신경 치료는 올바른 칫솔질이 시작이다 / 진료시간을 충분히 확보하라
– 나는 이런 치료를 원한다
내가 받기 싫은 치료는 하지 않는다 / 전문 분야는 전문가에게 맡겨라 / 예비 시간을 확보하라
정말 중요한 건 환자다 / 용기 있게 묻고 성실히 답하라
– 치과 보험이 환영받지 못하는 이유
치과 보험의 이면

글을 마치며 | 치과 의사가 이런 책을 쓴다는 것은
감수의 글 | 환자와 의사가 소통할 수 있기를 바란다
옮긴이의 글 | 내 치아를 끝까지 남기자

부록1 | 내 치아 관리는 몇 점?
부록2 | 연령대별 치아 관리, 어떻게 할까?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