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여기에서 달아나지 않는 연습

0

 

b_지금여기에서달아나지않는연습

지금 여기에서 달아나지 않는 연습삶이 주는 시련과 상처로 마음이 딱딱해질 때
  • 지은이 : 페마 초드론
  • 옮긴이 : 구승준
  • 출판사 : 한문화
  • 카테고리 : 명상∙영성∙정신세계, 문학
  • 초판발행일 : 2011년 3월 10일
  • 쪽수 및 사양 : 304쪽, 153mm x 224mm
  • ISBN : 978-89-5699-112-2 03840
  • 정가 : 13,000원

도서 구매 사이트

  • 교보문고
  • 예스24
  • 알라딘
  • 인터파크
  • 리디북스

책 소개

삶의 불확실성을 받아들이는 순간,
삶이 주는 시련과 상처로 딱딱해진 마음 한구석이 ‘툭’하고 열린다

페마 초드론의 《지금 여기에서 달아나지 않는 연습》은 보편적인 삶의 지혜와 마음공부의 이치를 차근차근 친절하게 밝히고 있는 마음공부의 교과서라고 할 수 있다.
페마 초드론은 미국이나 유럽에서는 이미 1990년대 후반부터 달라이 라마나 틱낫한을 잇는 차세대 불교 스승으로 추앙받고 있다.

이 책은 미국에서는 기독교, 유대교, 천주교, 불교, 이슬람교 등 기존 종교의 틀에서 탈피하여 명상이나 마음공부에 관심이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우리들 대부분은 내가 발 디디고 서 있는 곳에 감사하기는커녕, 끊임없이 불평불만을 터뜨리고 갈등을 일으킨다. 페마 초드론은 이런 상황을 정원 한복판에 시멘트를 계속 퍼부으면서 왜 꽃이 피지 않느냐고 투정을 부리는 것과 같다고 비유한다. 지나간 과거에 대한 후회나 아직 오지도 않은 미래에 대한 불안감과 두려움에 매달리지 말고 ‘지금 이 순간’에 머무르며 자신의 마음에 충실하라고 한다. 그리고 우리가 몸부림치며 살아가는 것이 그저 보통의 삶이라는 사실을 일깨워준다.

저자 소개

| 지은이 | 페마 초드론 Pema Chodron
페마 초드론(페마는 ‘연꽃’, 초드론은 ‘진리의 횃불’이라는 뜻이다)은 1936년 뉴욕 상류층 가정에서 태어나 UCLA에서 영문학과 초등교육학을 공부했다. 그 후 교사와 주부로 평범하게 살다 첫 번째 결혼이 파경을 맞으면서 인생의 전기를 맞았다. 이혼 후 티베트 불교의 큰 스승인 초감 트룽파의 메시지를 접하고 그의 수제자가 됐다. 출가 후 티베트 불교계의 대표적인 여성 승려이자 금강승 수행을 완성한 최초의 미국인으로 주목받았다.

특히 불교와 명상의 지혜를 편안하고 현실감 있게 전달해 ‘마음 전문가’로 명성이 높아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 지역에서는 영적 스승으로 추앙받고 있다. 현재 서구인들을 위해 최초로 설립된 티베트 불교 사원인 감포 사원(Gampo Abbey)의 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저서에《모든 것이 산산이 무너질 때》《편안해지는 연습》《Wisdom of No Escape》《(Start Where You Are》등이 있다.

| 옮긴이 |구승준

대학에서 영문학을 전공했으며 졸업한 후 여러 잡지에서 기자와 편집장으로 일했다. 현재 전문 번역가로 다양한 번역 작업을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완전한 삶》《사랑의 연습》《행복한 생각》《모든 것이 산산이 무너질 때》《풍요로운 삶을 위한 마음의 법칙》등이 있다.

차례

감사의 말
글을 시작하며 | 삶이라는 수행에 나선 모든 이들을 위해

하나. 오직 사랑만이 치유한다
둘. 보리심의 샘물을 찾아라
셋. 삶의 ‘진짜 얼굴’을 보라
넷. 왜 우리는 명상을 하는가?
다섯. 마음공부를 위한 가르침, 수심요결
여섯. 네 가지 한없는 마음을 닦아라
일곱. 자애심을 일깨우는 일곱 단계
여덟. 자비심을 일깨우는 일곱 단계
아홉. 괴로움을 들이마시고, 평화를 내쉬어라
열. 지금 여기에서 환희심을 발견하라
열하나. 일상의 기쁨을 그냥 지나치지 마라
열둘. 모든 존재에게 마음의 문을 열어라
열셋. ‘자기기만’이라는 적을 알아차려라
열넷. 용서하라, 흘려보내라
열다섯. 우리 안에 있는 다섯 가지 힘
열여섯. 내면의 힘을 앗아가는 세 가지 게으름
열일곱. 유연하고 열린 마음으로 나아가라
열여덟. 두려움 속으로 한 걸음 더 내디디라
열아홉. 낡은 습관을 다 버려라
스물. 삶이 어려울 때도 제자리를 지켜라
스물하나. 수행의 길동무, 스승과 제자
스물둘. 허허로운 풍요로움에 편안하게 머무는 법

글을 마치며 | 회향
옮긴이의 말 | ‘지금 여기’에 있는 그대로 머무르라
부록 | 이 책에 실린 수행법들
아티샤의〈수심요결〉․ 자애 수행 ․ 자비 수행 ․ 사무량심 염송 ․ 3단계 기원

Share.